DA-Arts 공연예술 홈 > 공연예술 > 파르지팔
파르지팔
파르지팔(Parsifal)
공연단체 (재)국립오페라단
공연장소 (재)예술의전당
장소상세 오페라극장
공연날짜 2013.10.1 ~ 2013.10.5
장르 오페라
연출 아홀로, 필립
출연 연광철, 네프, 이본, 벤트리스, 크리스토퍼, 김동섭, 양준모, 오재석 외 15 명 더보기
제작진 아홀로, 필립, 라데키, 렌카
행사명 바그너 탄생 200주년 기념
작성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술자료원

공연설명

작품설명

국내 초연으로 선보이는 바그너 최후의 고백 
전설의 오페라 <파르지팔> 

국립오페라단은 10월 1일(화), 3일(목), 5일(토)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바그너의 대작 <파르지팔>을 선보인다. 국내 초연으로 무대에 오르는 <파르지팔>은 바그너의 ‘최후의 고백’과도 같은 바그너의 마지막 작품. 바그너의 모든 것을 보여주는 최고의 작품이다. 성배의 전설을 바탕으로 종교를 뛰어넘는 숭고한 사상을 가장 장엄한 음악으로 표현한 장장 4시간 30분에 이르는 육중한 양감을 지닌 <파르지팔>의 국내 초연은 대한민국 오페라의 성숙도를 그대로 반영하는 무대이자 한국 오페라의 현주소와 미래의 가능성을 보여주는 최고의 무대가 될 것이다. 

절대적이고도 숭고한 바그너의 예술 세계, 그 실체를 실현한다 
지휘자 로타 차그로섹과 연출가 필립 아흘로의 협업 

국립오페라단 <파르지팔>의 지휘는 독일 슈투트가르트국립극장 음악감독 및 수석지휘자를 역임한 로타 차그로섹이 맡는다. 그는 여전히 최고 반열의 연륜 있는 지휘자로 바그너의 작품을 주요 레퍼토리로 보유하고 있다. 그와 함께 호흡을 맞추는 연출가 필립 아흘로는 2002년부터 2007년까지 바이로이트 페스티벌에서 <탄호이저>를 연출한 바 있으며 세계 오페라 극장을 누비며 바그너의 작품을 선보이고 있는 실력 있는 연출가이다. 연출은 물론 무대와 조명 디자인까지 다방면에 능한 그는 이번 무대에서 연출-무대-조명을 모두 맡아 최고의 <파르지팔>을 선보인다. 두 예술가의 협업을 통해 위대한 작곡가 바그너가 <파르지팔>에서 표현하고자 했던 절대적이고도 숭고한 예술적 가치의 실체가 무대 위에 펼쳐진다. 

베이스 연광철, 그가 열연하는 <파르지팔>은 
한국 오페라 무대의 가장 역사적인 순간으로 기억될 것이다! 

바그너 최고의 명장들과 함께 하는 국립오페라단 <파르지팔>의 또 하나의 거대한 상징은 한국이 낳은 최고의 베이스 연광철(현 서울대 교수). 1993년 파리 플라시도 도밍고 콩쿠르 우승과 함께 도밍고로 부터 “세계 오페라계의 떠오르는 보석”이라는 찬사를 받으며 세계 무대의 주목을 받기 시작한 그는 1996년 지휘자 다니엘 바렌보임의 권유로 바이로이트에 입성, <뉘른베르크의 명가수>의 야경꾼 역을 맡아 단 2분 간의 노래로 좌중을 압도하며 바이로이트 페스티벌의 새로운 주역의 탄생을 예고했다. 이후 바이로이트페스티벌의 주역가수로 자리를 잡고 2002년 <탄호이저>, 2004년 <파르지팔>, 2005년 <트리스탄과 이졸데>, 2005년 <라인의 황금>, <발퀴레> 등 새롭게 선보이는 프로덕션마다 최고의 평을 받았다. 특히 2008년 스테판 헤르하임이 연출한 <파르지팔>에서 구르네만즈로 데뷔하며 전 세계가 가장 사랑하는 바그너 베이스로서의 명성을 굳혔다. 바이로이트 페스티벌은 물론 뉴욕 메트오페라, 빈국립국장, 뮌헨국립극장 등 최고의 무대에서 바그너 오페라의 주역으로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는 금세기 최고의 베이스 연광철이 구르네만즈로 열연하는 국립오페라단 <파르지팔> 한국초연은 한국 오페라 역사의 방점을 찍는 역사적인 순간으로 기억될 것이다. 

오페라 <파르지팔>을 위한 가장 탁월한 선택 
- 세계 바그너 오페라의 주역들이 몰려온다! 

베이스 연광철과 함께 이번 무대에 오르는 세계 바그너 오페라의 주역들은 한국초연 <파르지팔>을 위한 가장 탁월한 선택! 파르지팔 역을 맡은 테너 크리스토퍼 벤트리스는 탁월한 미성으로 세계 무대를 누비는 ‘파르지팔’ 전문가수이다. 무엇보다 2008년부터 2012년 까지 바이로이트 페스티벌 스테판 헤르하임 연출의 <파르지팔>과 뮌헨국립극장 페터 콘비츠니 연출의 <파르지팔>에서 베이스 연광철과 함께 지속적으로 호흡을 맞추고 있어 이번 무대가 더욱 기대된다. 쿤드리 역의 메조소프라노 이본 네프 역시 탁월한 드라마틱 메조소프라노로 바그너 오페라를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다. 함부르크국립극장, 취리히 오페라하우스에서 쿤드리 역으로 활약했으며 뉴욕 메트오페라에서 제임스 레바인의 지휘로 <발퀴레>와 <라인의 황금>을 선보인 바 있다. 이와 함께 세계 무대에서 바그너 가수로 입지를 다져가고 있는 한국인 성악가들의 활약도 기대해 볼만 하다. 독일 무대에서 한국인 최초로 바그너 <니벨룽의 반지>(‘보탄’역) 전 작품을 공연한 암포르타스 역의 바리톤 김동섭과 독일 뉘른베르크국립극장에서 주역으로 활동 중인 클링조르 역의 양준모가 가세하여 탄탄한 호흡과 풍부한 감성으로 바그너 최후의 고백 <파르지팔>을 완성할 예정이다. 세계 탑클래스의 최고의 성악가들이 함께 하는 대작 <파르지팔>의 장엄함과 깊은 울림이 기대된다.


줄거리

성배를 차지하려고 기회를 엿보던 마법사 클링조르는 성배 왕 암포르타스에게 빼앗은 성창으로 그에게 치명적인 상처를 입힌다. 상처가 낫기 위해서는 연민을 통해서만 깨우침을 얻게 될 ‘순수한 바보’가 나타나야 한다는 말에, 시동과 기사들은 성배의 영역 안에서 그 바보의 출현을 열망하며 기다린다. 그러던 어느 날, 성배 기사단인 구르네만즈는 성스러운 영역 안에 홀연히 나타나 아무렇지도 않게 백조를 쏘아 죽이는 파르지팔에게서 그렇게 기다리던 바보 구원자의 모습을 발견하고 그에게 고통을 통해 연민을 느끼게 해보려 하지만 실패하고 만다. 하지만 쿤드리를 통해 암포르타스의 고통을 느낄 수 있게 된 파르지팔은 오랜 방황 끝에 성배의 영역으로 돌아오게 되고, 파르지팔이 클링조르에게서 빼앗은 성창을 갖다 대자 암포르타스의 상처는 씻은 듯이 낫는다. 높은 곳에서 아름다운 합창이 들려오는 가운데 파르지팔은 성배 왕의 자리를 물려받는다.

출연진

연광철(구르네만즈 Bass), 네프, 이본(쿤드리 M.Sop.), 벤트리스, 크리스토퍼(파르지팔 Ten.), 김동섭(암포르타스 Bar.), 양준모(클링조르 Bar.), 오재석(티투렐 Bass), 김성혜(꽃쳐녀 Sop.), 이세진(꽃쳐녀 Sop.), 김선정(꽃쳐녀 M.Sop.), 구민영(꽃처녀 Sop.), 윤성회(꽃처녀 Sop.), 김정미(꽃쳐녀 M.Sop.), 이원종(성배기사 Ten.), 박진표(성배기사 Bass.), 고승희(시종 Sop.), 홍유리(시종 M.Sop.), 김정훈(시종 Ten.), 이재명(시종 Ten.),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국립합창단, CBS소년소녀합창단

제작진

아홀로, 필립(연출, 무대, 조명), 라데키, 렌카(의상)

파르지팔 콘텐츠

파르지팔 아카이브 현황
  • 이미지 자료 : 1건
  • 영상자료 : 0건
  • 음원자료 : 0건
  • 문서자료 : 0건

footer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406 예술의전당 한가람디자인미술관 3층
TEL : 02-760-4750 / E-MAIL : artsarchive@arko.or.kr 이용약관 / E-MAIL 무단수집거부

qr코드 한국예술디지털아카이브 모바일사이트 이동 http://www.daarts.or.kr/index.jsp?browse=mob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