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용

(제19회) 서울국제무용제 : 불의 여정

공연단체
장정윤 현대무용단
공연장소
문예회관
장소상세
대극장
공연날짜
1997.10.26 ~ 1997.10.27
장르
무용
안무가
장정윤
행사명
(제19회) 서울국제무용제
작성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아르코예술기록원

공연설명

「불의 여정」은 40일의 금식 후 광야로 끌려간 예수의 순수한 감각으로부터의 유혹을 현대 우리들의 춤의 이야기고 풀어간다.
하느님의 '말씀'과 이에 대립되는 개념으로서의 '물'의 의미를 조화시켜 인간의 불가피한 현실의 양상을 역설하는데에 첫 이야기의 초점을 두고 있다. 그리고 다음 장면은 허영심과 권세 그리고 자만심의 유혹에 대한 현대인의 치열한 내면적 갈등과 투쟁을 그리면서 더 나아가 남과 여에게 불가피한 인간적 관계의 감각적 유혹과 절대적 의지에 의한 그것의 극복이 가져오는 평정을 함축시켜 그리고 있다.
위의 두 장면은 모두 인간의 빈곤과 굶주림, 외로움 등에 대한 두려움을 테마로 하여, 그 가운데에서 예수가 겪는 인간성과 절대성 사이의 갈등을 보편적 인간의 공통적 주제로서 다룬다.
마지막 장면은 40일간의 예수의 금식이 현대의 우리들에게 시사하는 바 인간을 지배하려는 '악'과 그것을 용납하지 않는 '선'의 대결을 죽음, 투쟁 그리고 슬픔에 가까운 극단적인 인간의 행동과 힘, 의지로서 그리고 삶의 '죽음'과의 통과의례로서 재현한다.
인간적인 치솟는 불길과의 싸움은 곧 보편적인 현대인들의 삶의 여정인 것이다.



(제19회) 서울국제무용제 [전체정보 보기]

출연진

염창홍, 이재철, 이지원, 김영란, 정성화, 이태경, 조숙녀, 김지영, 김경남, 박성호, 이주영, 김혜정, 김기원, 김현정, 김도경

제작진

이재승(무대미술), 박철홍(음악), 이광우(무대), 김태학(조명), 한동근(음향), 이호형(사진), 배용(의상), 윤관(의상)

멀티미디어 콘텐츠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