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용

사유의 시선 : 벌새 ; 백(白):무너진 벽 ; 실존적 공허

공연단체
두아코댄스컴퍼니
공연장소
고양아람누리
장소상세
새라새극장
공연날짜
2020.12.20 ~ 2020.12.20
장르
무용
연출
김광민, 정진우
안무가
서현정, 임현준, 육난희
작성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아르코예술기록원

공연설명

<사유의 시선>은 세 명의 안무가가 각기 다른 시각으로 바라본 '인간'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프로젝션 맵핑을 통해 실시간 미디어와 상호작용으로 다양한 인간상을 보여주며 관객에게 무용과 미디어의 융합 작품으로써 새로운 시·공간을 경험하게 합니다. 거기에 <사유의 시선>을 통해 ‘인간’에 대해 다양한 생각들을 나누는 시간이 되길 바라봅니다.


[줄거리]
<벌새>
여성으로서의 삶과 일, 사회가 부여해놓은 여성의 위치, 역할 그리고 생존과 앞으로의 날들의 대한 이야기입니다. 벌새는 새 중에서 가장 가냘프고 작은 새로서 1초에 80회나 날개 짓을 합니다. 작은 날개를 쉴 새 없이 퍼득여야 날 수 있고 생존 할 수 있습니다. 사회가 만들어 놓은 어떠한 허상, 위치, 한도로 인해 억압되는 불안정한 길 속에서 우리 역시 벌새와 같이 생존을 위해 걷고 또 걷게 됩니다.

<백(白) : 무너진 벽>
인간의 완벽함에 대해 말합니다. 우리는 살아가기 위해, 사회에 적응하기 위해, 가면을 쓰고, 옷을 입는다. 진정한 나를 가린 채 나갈 준비를 합니다. 화려한 옷을 입고 살아가야하는 사회에서 우리는 얼마나 계획적이고 완벽할 수 있을까.

<실존적 공허>
현대를 살아가는 많은 사람들이 일상에 잠식당한 채 삶을 표류합니다. 세대를 막론하고 인간은 이러한 공허함을 경험하고 인생의 어두운 터널에 빠지고 말지만, 아무런 의미가 없고 희망이 없어 보여도 우리는 삶의 의미를 찾아내야합니다. 그래야 인생의 어두운 터널에서 나올 수 있을테니, 삶의 의미는 하루하루 살아가면서 고민하다보면 삶의 의미는 언제가 찾아낼 것입니다. 아니, 삶이 우리에게 결국 답을 건네줄 것입니다.


[공연실황 생중계] - 공연 in ARKO 상세보기
2020.12.20

출연진

<벌새> 김하린, 이채은, 임다은, 최문선, 서현정, <백(白) : 무너진 벽> 곽민우, 임현준, <실존적 공허> 곽민우, 나지훈, 나형우, 최문선, 육난희

제작진

강경모(예술감독), 김민수(조명감독), 김상엽(무대감독), 조예지(미디어감독), 박형진(음향감독), [한국영상연합](영상촬영(생중계))

멀티미디어 콘텐츠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