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1988) 문화예술축전 서울국제연극제 : 산불

공연단체
극단여인극장
공연장소
문예회관
장소상세
대극장
공연날짜
1988.8.31 ~ 1988.9.4
장르
연극
연출
강유정
작가
차범석
작곡가
김정길
행사명
(제88회)극단여인극장 대공연
작성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아르코예술기록원

공연설명

줄거리
전쟁으로 남편을 잃은 과부들만이 사는 어느 촌락.
여인들은 사병들과 자위대의 와중에서도 목숨을 부지하기 위해 양쪽에 어쩔 수 없이 협력하지만, 양씨(과부), 최씨(과부)와 같이 갈등을 겪고 있기도 하다. 어느 날 산속에 숨어살던 국민학교 교사인 규복이가 굶주림과 상처를 견디다 못해 마을로 내려와 양씨의 며느리(역시 과부) 점례의 도움으로 마을 대밭에서 기거하게 된다. 이들은 사랑하는 사이가 된다. 이때 역시 과부인 사월이가 둘의 관계를 눈치 채고, 반 협박으로 규복이와의 관계에 끼어들어 이상한 삼각관계가 된다. 사월이는 임신을 하게 되어 동네 사람들의 눈총을 받고, 그 와중에서도 역시 과부인 정임이는 새로 시집을 간다. 사월이가 입덧을 심하게 할 때쯤, 규복이는 자수를 결심하나 점례는 만류한다. 한편, 공비소탕을 목적으로 사병들이 이 마을 대밭에 불을 지르려 한다. 만류하는 양씨와 여인들. 결국, 규복이는 대밭을 뛰어나오다 죽고、이 사실을 들은 사월이도 양잿물을 먹고 자살한다. 망연히 타는 대밭을 바라보는 여인들의 모습을 끝으로 연극은 막이 내린다.

출연진

황정순(양씨), 박용기(김노인), 이승옥(최씨), 심양홍(대장), 서권순(사월), 우상민(점례), 김정환(원태), 정혜나(병영댁), 안금녀(쌀례네), 방영(규복), 김덕주(이웃아낙 갑), 박소영(귀덕), 박혜란(이웃아낙 을), 안대현(병사A), 강혜미(끝순이), 한상훈(공비A), 김정림(정임), 오상원(사병B), 박정아(동네아낙1), 임진하(동네아낙2), 유형관(공비B), 백선화(동네아낙3), 김영이(동네아낙4)

제작진

여운덕(무대미술), 심재훈(음향효과제작), 그레타리(의상), 강경렬(무대진행), 정수환(조명), 송미림(인쇄물 디자인), 장경욱(조연출), 차양희(무대감독), 한철(효과), 손경희(진행)

멀티미디어 콘텐츠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