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현대음악

4대의 25현가야금을 위한 “바람, 흐르다”

작곡가
박승영
작품연도
2015년
카테고리
국악 - 기악 - 실내악

작품해설

 우리 음악을 나타내는 말 중에 풍류라는 것이 있다. 한자를 그대로 풀자면 바람이 흐른다라는 뜻이지만 해석하자면 멋스럽고 풍치가 있게 노는 것을 말한다.
 농악도 일종의 놀이이다. 하지만 속되게 노는 것이 아니라 멋스럽고 풍치있게 노는 음악을 웃다리 농악의 장단을 바탕으로 만들고자 한다.
 단순히 서로 리듬을 맞춰서 연주하는 음악이 아니라 연주하면서 서로 함께 호흡하고 즐길 수 있는 바람이 흐르는 것처럼 자유로운 음악.

작품해설(영문)

Pungnyu is a Korean word that literally means "the flow of wind" and figuratively refers to "a tasteful, elegant pastime". Nongak is also a pastime. The composer attempted to add an elegant and tasteful twist to the rhythms of utdari nongak. This piece aims to not only bring multiple players together in sync but also inspire them to truly interact and enjoy each moment as freely as the wind.

초연정보

초연일
2015. 11. 19
초연장소
용인시 문화예술원 마루홀
연주
25현가야금: 이해정, 정인향, 류나영, 이가희
행사명
제5회 동서악회 정기연주회
행사주최
동서악회
행사주관
동서악회

연주정보

연주일
2015. 11. 19
연주장소
용인시 문화예술원 마루홀
연주
25현가야금: 이해정, 정인향, 류나영, 이가희
행사명
제5회 동서악회 정기연주회
행사주최
동서악회
행사주관
동서악회

멀티미디어 콘텐츠

닫기
닫기